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호흡기환자 진료 위한 ‘호흡기전담클리닉’, 내년까지 1,000개소 설치

국민접근성 확보위해 보건소당 관내 1개소 이상 설치

간호조무사신문 | 기사입력 2020/07/21 [14:05]

호흡기환자 진료 위한 ‘호흡기전담클리닉’, 내년까지 1,000개소 설치

국민접근성 확보위해 보건소당 관내 1개소 이상 설치

간호조무사신문 | 입력 : 2020/07/21 [14:05]

  © 간호조무사신문


정부가 호흡기·발열 환자의 1차 진료를 담당하게 될 ‘호흡기전담클리닉’을 내년까지 총 1,000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호흡기전담클리닉’은 호흡기·발열 환자의 진료 공백 발생을 방지하고, 의료인과 의료기관을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코로나19와 증상 구분이 어려운 호흡기·발열 환자에 대한 1차 진료를 담당한다. 

 

지방자치단체가 보건소 등에 장소를 마련해 지역 내 의사가 돌아가며 진료에 참여하는 ‘개방형 클리닉’과 시설·인력 등 요건을 갖춘 의료기관을 지정하는 ‘의료기관형 클리닉’으로 구분된다. 

 

최근 3차 추가경정예산으로 500개소를 설치 지원하는 예산을 확보했으며, 이를 지방자치단체에 교부하고 있다. 정부는 2021년까지 총 1,000개소의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설치할 예정이다.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정권자는 시장과 군수, 구청장이며, 의원급 의료기관의 참여를 우선으로 하되, ‘병원’급 의료기관도 참여할 수 있다. ‘병원’급 국민안심병원의 호흡기 전용외래는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의사 1명 이상, 간호인력 1명 이상, 체온측정과 진료접수 등을 진행하는 진료보조·행정·소독을 담당하는 인력 2명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구조적 동선 분리와 환기 등 환경관리요건을 고려한 ‘비밀주의’ 적용 시설이라야 하며, 접수, 대기실, 진료실, 보호구 탈의실, 검체채취실, 방사선촬영실 등 각 구역에는 감염 예방 설비와 물품(손소독제, 환경소독용 티슈, 이동형 음압기 등)을 구비할 예정이다. 

 

이들 개소는 전일제 운영을 원칙으로 하되, 하절기 등 환자가 적은 시기에는 지자체와 의료기관이 협의해 오전만 운영하는 등 운영시간을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지정되면 감염 예방 시설과 장비 등을 보강하기 위해 개소당 1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정일로부터 감염예방관리료(20,630)를 산정할 수 있도록 해 일반의료기관 대비 높은 수가를 적용하되,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이용하는 환자의 추가 비용부담은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3차 추경으로 확정된 ‘의료기관 등 방역인력 지원’ 사업을 통해 방역진료보조 업무 등을 담당하는 인력을 올해 한시적으로 1명 이상 지원할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국민의 접근성 확보를 위해 보건소당 관내 1개소 이상의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설치하되 인구수에 따라 추가 설치하는 한편, 의료기관형이나 개방형의 설치유형, 시설규모 등은 시군구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또한, 시도별로 지역 여건에 맞는 호흡기전담클리닉의 선도 모형을 발굴해 홍보 등을 통해 전국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민생당, 간무협 정책협약식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