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가 불러 온 고용 한파, 지난해 동월 대비 47.6만 명 감소

간호조무사신문 | 기사입력 2020/05/13 [10:40]

코로나19가 불러 온 고용 한파, 지난해 동월 대비 47.6만 명 감소

간호조무사신문 | 입력 : 2020/05/13 [10:40]

  © 간호조무사신문

 

4월 취업자 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서비스업 고용 둔화가 확대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제조업 등에도 나타나며 전년동월대비 47.6만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고용률은 15세이상(△1.4%p)과 15~64세(△1.4%p)에서 모두 하락, 실업률(△0.2%p)과 경제활동참가율(△1.6%p)도 동반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4월 취업자는 전년동월대비 47.6만명 감소해 1999년 2월(△65.8만명) 이후 21년 만에 최대폭 감소를 기록했다. 

 

감소 원인으로는 (서비스업) 대면서비스업 충격이 확대되며 감소폭 확대됐으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외국인 관광객 감소 등 영향으로 숙박·음식업, 도소매업 큰 폭 감소 지속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또 채용일정 연기, 대면접촉 기피 등으로 구직활동 자체가 위축되면서 실업자는 전년동월대비 7.3만명 감소한 117.2만명 기록했다.

 

4월 일시휴직자는 148.5만명으로 두달 연속 100만명 상회하는 실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민생당, 간무협 정책협약식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