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공중화장실 이용 3명 중 1명, 손 안 씻어”

간호조무사신문 | 기사입력 2019/10/14 [14:05]

질본 “공중화장실 이용 3명 중 1명, 손 안 씻어”

간호조무사신문 | 입력 : 2019/10/14 [14:05]

공중화장실을 이용하는 사람 3명 가운데 1명은 손을 안 씻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내일(15일) 세계 손 씻기의 날을 맞아 분당서울대병원과 지난달 19일부터 24일까지 공중화장실을 사용한 1천39명의 손 씻기 실천을 관찰한 결과, 32.5%에 해당하는 338명이 전혀 손을 씻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의 43%(447명)는 물로만 손을 씻었고,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씻는 '올바른 손 씻기'를 실천한 사람은 2%(21명)에 머물렀다.

 

질본은 공중화장실은 문고리나 변기 뚜껑 등에 병원성균이 많으므로, 화장실 이용 후엔 올바른 손 씻기를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실험에서도 공중화장실에서 병원성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황색포도상구균은 패혈증이나 중증 피부감염, 세균성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질본은 이번 실험에서 화장실 이용 후 물로만 잠시 씻은 경우에는 세균이 많이 남아 있지만,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을 경우 세균이 대부분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실제 손 씻기 실천 여부에 따라 음식을 먹거나 조리하는 과정에서 음식물이 오염되는 정도도 달라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본은 김밥, 샌드위치를 먹거나 조리하는 상황을 재연해 음식을 오염시키는 대표적인 세균인 '대장균'을 관찰한 결과, 손을 씻지 않고 만지거나 조리한 음식물에서 손을 깨끗이 씻은 후 만진 음식보다 약 56배 많은 세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질본은 “병원균이 서식할 가능성이 높은 화장실 이용 후나 음식을 준비할 때, 식사하기 전, 면역력이 약한 환자를 간호할 때는 반드시 손 씻기가 필요하다”며 “평소 손을 잘 씻는 습관은 본인 건강은 물론 타인의 안전을 지키는 ‘스스로 하는 예방접종’”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전국지도타이틀 전국지도 서울 인천 경기 강원 충남 세종 대전 충북 경북 대구 전북 경남 울산 부산 광주 전남 제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