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 국비 21억 확보

간호조무사신문 | 기사입력 2019/10/07 [15:49]

'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 국비 21억 확보

간호조무사신문 | 입력 : 2019/10/07 [15:49]

관악구가 추진하는 ‘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사업이 정부의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복합화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관악구가 향후 3년간 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을 위한 국비 21억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관악 문화복지타운은 사회복지시설, 체육센터, 생활문화센터를 한 곳에 모아 복지, 체육, 생활문화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는 복합화시설이다.

 

복합화 시설이 건립될 성현동 지역은 상대적으로 복지, 문화시설이 부족할 뿐 아니라 봉천 4-1-2 지역 재개발로 인해 선의관악종합사회복지관이 2020년 운영 중단될 예정이다. 이에 구는 사회복지관 이용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부족한 생활 문화·체육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본 사업을 추진 중이다.

 

관악 문화복지타운은 현 선의관악종합사회복지관 인근에 연면적 3670㎡, 지하 2, 지상 6층 규모로 내년에 착공해 2022년 신축될 예정이다.

 

동아리연습실, 공동체 공간 등 생활문화센터와 경로식당, 자원봉사실 등 종합복지시설, 탁구장, 헬스장, 국민체력인증센터 등 다목적 체육관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168억 원 규모다.

 

기존의 사회복지관 뿐 아니라 생활문화센터, 다목적 체육시설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시설을 한 곳에 모음으로써 남녀노소 모든 주민에게 사랑받는 종합복지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관악 문화복지타운 건립 사업이 정부의 생활 SOC 복합화 사업에 선정돼 추진에 큰 탄력을 받게 됐다”며 ”주민의 복지·문화 수요를 수렴하고, 구의회와도 적극 협력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복지·문화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전국지도타이틀 전국지도 서울 인천 경기 강원 충남 세종 대전 충북 경북 대구 전북 경남 울산 부산 광주 전남 제주
광고
광고